딸이 놀림 받을까봐 숨는 뇌성마비 아빠..그리고 4년 후…

딸이 놀림 받을까봐 숨는 뇌성마비 아빠..그리고 4년 후…


뇌성마비 아버지의 소중한 아들딸들….
학교 정문에서 내려달라는 부탁


하지만 뇌성마비 장애인인 자신의 모습이 창피한 아버지는 일부러 정문에서 멀리 내려줌…


서로 잘 챙겨주는 착한 누나와 동생


딸이 그리는 그림…


송아지가 울고 있음 ㅠㅠ


알고보니 어릴 적 가족을 두고 도망친 엄마…


그리고 잘 키우던 소도 도망침…. 자꾸 자책하는 아버지


그가 바라는 건 아이들의 행복 뿐…


비오는 날, 학교로 우산을 갖다달라는 딸


하지만 딸이 친구들에게 놀림을 당할까봐 쉽사리 못 가주는 아빠…


딸은 그런 아빠를 전혀 부끄러워 하지 않음..


아이구..


아직은 어린 아들(6살)을 씻겨주는 아버지


9살이 된 후 더 이상 아빠의 도움을 받지 않으려는 딸


아빠는 이런 모습이 자랑스럽기만 하다


딸에게 학교 준비물을 부탁받은 아빠…
다른 지인을 통해 대신 받으라고 하지만


딸의 의지는 완고하다


수연이의 친구들이 내 모습을 보면 안 좋게 생각할텐데…


결국 학교까지 직접 못 찾아가고 벽 뒤에 숨어서 기다리는 아빠…


ㅠㅠㅠㅠㅠ….


하지만 어림도 없지!! 친구들을 모조리 데리고 달려오는 수연이


오히려 앞으로 못 나서는 아버지를 도와주는 것 같음…


진짜 다 컸다 ㄹㅇ…


아빠한테 친구 이름 하나하나를 알려주는 수연이….
친구들도 반갑게 인사함


자신을 피하거나 안 좋게 생각할 줄 알았는데 딸 친구들이 반갑게 인사해주는 것에 기쁨을 느끼는 아빠


울컥….


그냥 최선을 다해 저희를 사랑하는 아버지일 뿐이에요


아빠와 함께 부릉부릉 시골산책~~


행복해보이는 수연이


동생 ( )이


4년 뒤….


원래는 남의 소를 돌보는 일을 하다가 방송 후 소 한 마리를 후원받음..
그 칭구 이름을 ‘고맙소’로 지었다


이후 번식해서 다섯마리로 늘어남..이름들이 하나하나가 너무 순수하고 귀여움


9살때부터 철들었던 수연이는 6학년 때 전교학생회장까지 되었으며


후원금으로 트럭도 생긴 아빠는 스스로 프로그램 이름(동행)을 따서 스티커까지 붙이고 다니심


너무나 고마워하는 아빠


여기에 동네 공업사 사장님도 아빠를 도와줌


가만히 볼 수 만은 없었나봄… 다들 착하다


아빠가 새로 일을 시작할 곳의 간판도 직접 만들어줬다


읍내 공업사에서 용접하는 걸 배운 아빠는 ‘동행’공업사를 열었다


그리고 누군가를 향해 반갑게 인사하는 아빠….


다름 아닌 아들딸의 친구들이다…


집에 초대해서 훈훈하게 고기 구워먹음…
잘 지내는 모습 보니까 마음이 뜨듯해지네 ㄹㅇ..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