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currently viewing 제비 줍줍한 디씨인의 일대기….

제비 줍줍한 디씨인의 일대기….


혼자 떨어진 제비 칭구를 주워서 키우기 시작한 디씨인


밀웜 하루에 80마리 먹는다고..


그전에 이런 상태였을 때는


돼지고기를 잘라서 먹였어요


쿠울쿠울

<\/div>
<\/div>


첫 날갯짓입니다…


털 보세요 ㅎㄷㄷ


빤히 쳐다봅니다


현재 사진
너무 뚱뚱해서 못 나는 건 아닌가 걱정됩니다


이제 만들어준 집에서 먹이 때 되면 1.5초 가량 비행해서 저 있는데로 오네요


어미새 따라 보내주려는 디씨인


개커엽네 ㅋㅋㅋ


제비 방사하려는데 조언 좀
일단 문제가 좀 있음


ㅠㅠ

안대~~


이후…


진짜 마지막까지 버려진 우리 쨉쨉이 어쩜ㅠㅠ


결국 계속 키우는 디씨인…


저렇게 부리 얹어서 잠
너무 귀여워서 동네방네 아무나 잡고 소문내고 싶어
손바닥 따땃해


먹이 유인으로 나는 연습 시키는 중인데
이놈 날 생각을 안 함
내일 영양제 오는데 그거 먹이면서 하면 좀 날란가


애교쟁이 쨉쨉이


새가 이렇게 귀여운 생명체라곤 상상도 못해봤다


아직 잘 날지도 못하는데
다른 제비들 소리 듣고 하루죙일 창문만 쳐다본다


아..


결국 방생하기로 결정한 디씨인 …ㅠㅠ


진짜 착하네


새장 사놓은 거 얼른 취소해야겠다 ㅠㅠ


ㅠㅠㅠ 복받을 거임…


ㅋㅋㅋㅋ디씨인으로의 성장은 쫌…


훈훈한..마무리 컽!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