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currently viewing 비행기 진상녀 ㄹㅇ레전드썰

비행기 진상녀 ㄹㅇ레전드썰


2015년 4월 11일
러시아 항공사 ‘트램스아에로’가 운영하는 312편 항공기..


이스라엘 텔 아바브 벤 구리온 국제공항에서
모스크바를 경유하여 뉴욕으로 출발하기 위해
이륙준비를 막 마친 상태였다.


그런데 탑승객 중 한 명이
“당장 비행기를 돌려라. 비행기 엔진음에서 이상한 소리가 난다”며
안전벨트를 풀고 일어나 난동을 부리는 바람에


이륙이 지연되는 사건이 일어나고 만다.


다른 승객들은 그녀를 비웃었고

<\/div>
<\/div>


승무원들도 그녀를 제지했으나


“당장 회항해서 비행기를 조사해라. 안 그러면 내리겠다” 고 고집을 피워서
결국 항공사는 회항해서 그 손님을 공항에 구속하고
45분 정도 안전점검을 진행한 후 이륙하기로 통보한다.


45분이 지나도 항공기는 이륙할 기미가 없었고
결국 3시간이 지났을 무렵..


항공사는 그 손님 말대로 항공기에 결함이 발견됐음을 알리고
구속한 손님을 즉시 풀어주었으며
탑승객 전부에게 항공기에서 내리게 하고 보상을 해주었다.


이후 정밀조사 결과 엔진의 팬 쪽에서 중대한 결함이 발견되었는데


만약 이대로 이륙했다가는 진짜 파이널 데스티네이션 찍을 뻔 했다고 한다 ㄷㄷ

 


항공기 소리가 이상하다며 당장 회항할 것을 요구했던 손님 ‘무쉬 윈필드’
그녀는 항공사 관계자도 아니고 관련 지식도 없는 일반인 이었는데
유월절을 보내고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탑승한 비행기의 날개 부분에서
평소에는 들은 적 없는 크고 이상한 소리가 계속 들리자

불안한 마음에 뭔가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그렇게 했다고 하며
이후 승객들은 그녀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표했다고 한다

 


(이 사건 때문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으나)
이후 트랜스아에로 항공사는 같은 해에 파산하여
역사 속으로 사라지고 말았다..


그만 알아보도록 하자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