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currently viewing 영국 음식에 대한 세계 유명인들의 코멘트 모음ㅋㅋㅋㅋ

영국 음식에 대한 세계 유명인들의 코멘트 모음ㅋㅋㅋㅋ


세계 유럽 지도… 그리고…


“넓은 대서양”ㅋㅋㅋㅋㅋ


대체 영국이 어느 정도길래….


“대영제국은 자랑거리가 많습니다. 다만 음식들은 별로 자랑하고 싶지 않군요….”
-영국의 극작가인 제롬 K.제롬-


“대영제국은 전세계에 각종 먹을거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다만 조리 전(Before cooking)으로 말이죠.”
-윈스턴 처칠-

<\/div>
<\/div>


“다른 나라엔 겨자소스나 케첩을 뿌리면 소시지의 고유한 맛이 가려진다고 한다.
소스 없이 소시지를 먹는 국민은 진정으로 복 받은 것이다.”
-영국의 소설작가, 태리 프레쳇-


“미얀마에서 영국인들이 먹던 영국 음식이 차라리 낫다.
근데 정작 영국에서 먹는 영국 요리는 어떻게 이런 걸 먹고 살 수 있단 말인가..”
-영국의 작가 사키-


“동아시아 담당기자로 내가 누린 가장 큰 행욵이자 특권은
지난 15년 동안 내 나라 음식 대신 한국, 일본, 중국요리를 먹을 수 있었다는 점이다”
-‘더 가디언’ 지의 동아시아 특파원, 조나단 와츠-


“우린 뭐가, 뭐가 잘못된 거지? 사람들이 멍청한 방법으로 요리해서 내가 생선을 등진거라고…”

“진짜 평생 생선만 먹을 수 있었어!! 
영국의 누구 한 사람이라도 제대로 요리할 줄 알았다면 말이지..”
-생선을 못 먹는다던 크리스 신부가 한국의 장어구이를 먹고 남긴 평-


“제가 다닌 학교는 음식면에서 거의 아동 괴롭힘으로 감옥을 갈 수준이었어요”


“학교에서 음식을 다 먹을 때까지 앉아있게 해서, 제 호주머니에는 늘 음식이 가득했죠.”
“목구멍에 넣는 것보다는 나으니깐요”
-콜린 퍼스-


“다른 건 다 참을 수 있어도, 이것만은 못 참겠어요”
-디스커버리 채널에서 영국군 신병이 훈련소에서 영국 전투식량을 내던지며 한 말..-


“이 식당은 마치 박물관이나 기념관 같네요… “


“전통 영국식이라는 인류 식문화 속에서 크나큰 만행을 추모하는 곳 말입니다”
-중국계 미국인 요리사 에디 황이 빵 사이에 감자튀김을 파는 영국식당을 보며..-

 


“세상에서 가장 얇은 책은 독일 유머집과 영국의 요리책이다”
-미국의 가수이자 배우, 빙 크로스비-


“뭐 영국에 가자고? 그건 벌칙게임이잖아!! 차라리 인도로 가는 게 낫지”


“영국의 음식 상당수가 인도 것을 베끼거나, 인도 것을 지들 것이라고 하잖아?”
-앤서니 보데인의 쿡스투어-


“옛날 영국 시골마을에 50년 전통으로 부모와 자식 2대에 걸쳐 피쉬앤칩스를 만들었다는 신문에 실린 가게에 갔다.”
“그래 맛을 보자, 한 입 먹고 든 생각은 단 하나였다.”


“도대체 50년동안 뭐하고 있었는지 캐묻고 싶어지는 맛이었다”
-일본의 프로듀서, 하이카와 다이치-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남자 = 영국식 주택에서 미국식 연봉을 받고 일본인 아내와 프랑스 요리를 먹는 사람
세계에서 가장 불행한 남자 = 일본식 주택에서 프랑스식 연봉을 받고 미국인 아내와 영국 음식을 먹는 사람
-세계의 농담-


“영국과 그 후손들은 인료에 크나큰 죄악을 저질렀다”


“가령 민트초코라던지 아님 망할 하와이안 피자라던지….”
-칼 어번-


“무엇보다도 언론, 날씨, 운전하는 방식, 그리고 특히 음식이 정말 별로였다”
-마리오 발로텔리-


“이게 베컴이 제일 좋아하는 음식 중 하나래요”
“아니 베컴이 좋아한다고 내가 좋아하지는 않잖아요!!!!”
-손흥민, ‘영국음식이 진짜로 얼마나 맛없는지 보여주는 손흥민’에서..-
(참고로 이때 먹은 건 장어젤리….)


그만 알아보자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