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currently viewing 게임 개땡기게 만드는 중세시대 성짓기ㄹㅇ….

게임 개땡기게 만드는 중세시대 성짓기ㄹㅇ….


먼저 성은 위치 선정이 매우 중요하다..
여기선 강가에 있는 언덕에 성을 짓는데, 강가 쪽으로는 공격이 매우 힘들기 때문이며 동시에 식수와 생활수, 농업용수 등을 구하기도 쉽기 때문이다
성이 위치하는 언덕 중앙의 자리를 “Motte”라 부른다
“Motte”는 보통 직경 50m에 높이는 8m 정도 된다


성을 지을 위치를 정하면 일단 영주가 지낼 목조 건물을 짓고 주변을 목책으로 두른다
이러면 유사시 방어도 가능하며 주민들의 대피도 가능하다


그 다음엔 영주의 거처 주변에 외벽을 더 설치하고


내부에 회관, 창고, 부엌, 마구간, 대장간 등을 설치하는데 이 공간을 안마당(Bailey)이라 부른다


그러나 목책은 화공이나 습기에 취약하다

<\/div>
<\/div>


따라서 시간이 지나면서 돌로 된 성벽이 등장했다 
이렇게 안마당을 두르는 성벽을 외벽(Curtain Wall)이라 부른다


외벽의 상부에는 방어하는 병사가 몸을 숨길 수 있는 흉벽(Crenellation)을 설치하며


문(Postern Gate)을 두어 포위당할 시 적 몰래 파발과 서신을 보내거나 적의 후방을 칠 수 있다


이제 내부를 바꿀 차례다
앞서 말했듯 목조 건물은 상대적으로 약하기에 영주의 거처를 석조 건물로 새로 짓는다


이러한 돌로 이루어진 영주의 거처를 중심탑(Keep)이라 부르는데
보통 직사각형 형태에 2~4층의 구조를 가지며 최대 6미터 두께의 벽으로 짓는다
이러한 중심탑은 짓는데만 10년에 엄청난 비용이 소모되기 때문에
커다란 중심탑은 군주나 정말 부유하고 권력 있는 귀족들만 가질 수 있었다


중심탑의 내부는 보통 식사와 접견 등을 하는 회관, 개인실, 예배당, 창고 등으로 구성된다


중심탑의 입구는 “Forebuilding”이란 작은 건물을 세워 방어를 굳건히 하며


지상에서 높은 곳에 입구를 두기 때문에 나무 계단을 세우며 
유사시에 계단을 부수거나 옆으로 치워
안마당까지 적이 침입했을 때 중심탑에서 농성을 할 수 있다


아래의 남는 공간은 지하실(Cellar)로 창고나 여러 용도로 이용할 수 있다


이제 외벽을 강화할 차례다


기존의 나무로 된 입구를 돌탑으로 강화하고 성벽의 각진 꼭짓점마다 보루(Flanking Tower)를 세운다


이런 보루를 세우는 이유는 위 짤과 같이 사격 반경이 벽에서 쏘는 것 보다 더 넓으며 다른 보루와 연계하여 교차사격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무슨 뜻이냐면


적이 벽으로 향해올 때 양쪽 탑과 성벽에서 3가지 방향에서의 사격이 가능해진다는 뜻이다


사각형 보루는 공간이 넓어 내부에 거주공간을 확보할 수 있으나
각진 모서리는 거대한 바위를 날리는 투석기의 공격에 취약하다


그렇기 때문에 측면탑은 원형으로 짓는 게 더 좋을 수 있다


다만 이런 보루의 모습이 정해진 건 아니라서 사각형, 원형, D형 등 여러 종류가 존재하며


보루 형태를 하나만 쓰는 게 아니라 여러 종류를 섞어 쓰기도 했다


보루 외벽에는 총안구(Loophole)를 설치한다


총안구 내부는 안에서 밖으로 경사진 형태로 만들어
내부에 있는 궁수의 사격각이 넓어지는 효과를 볼 수 있다


14세기엔 장식 효과도 고려하여 십자가 모양으로 만드는 게 일반적이었다


총안구가 완료되면 성벽에는 호딩(Wooden Hoarding)이라 불리는 목조 건물을 성벽 위에 짓는다


이는 적 궁병 사격으로부터 병사들을 보호할 수 있으며
사다리를 타고 올라오는 적의 머리 위로 돌이나 끓는 물을 부어 격퇴할 수 있다


성의 입구는 누대(Gatehouse)로 방어한다


누대에도 모서리에 보루를 설치하며


내부에는 내문(Inner Gate)과 외문(Outer Gate)을 설치하여 이중으로 방어한다
이러면 적이 뚫어야 하는 문이 2개로 늘어난다


또한 적이 안으로 들어왔을 때 내문과 외문을 내려 적을 가둔 후


죽임구과 총안구를 통해 들어온 적을 제압할 수 있다


추가로 입구에 도개교(Drawbridge)를 설치해 아예 적이 못 들어오게 막을 수도 있다

이번엔 외벽의 방어를 더욱더 견고하게 만들 차례다 
(ㅋㅋㅋㅋ 어케 뚫냐고)

 


재력이 충분하다면 아예 외벽을 하나 더 지어 성벽을 이중으로 만들면 된다


외벽의 누대는 내벽의 누대와 일직선이 아닌 서로 어긋난 위치에 설치하는데
이는 적이 외벽의 누대를 뚫고 들어올 때 진입경로를 일직선이 아닌 곡선으로 두어 방어를 더 쉽게 하기 위함이다


성벽에는 마시쿨리(Machicolation)을 설치하여 성벽 바로 아래의 적들 머리 위로 바위를 떨어뜨려 공격할 수 있게 한다
이는 목조 시설물인 호딩보다 훨씬 더 견고하다


성벽이 하나 더 생겼으니 안마당이 하나 더 늘어났기 때문에 건물을 더 지을 수 있게 되었다
이때 안쪽의 공간을 안뜰(Inner Ward)이라 하며 바깥쪽 공간을 바깥뜰(Outer Ward)이라 부른다


안뜰과 바깥뜰에는 거주공간을 더 확보하거나 정원을 꾸려 
식자재나 약초를 재배할 수 있고 대회관(Great Hall)을 건설할 수도 있다


성벽 외부에는 해자(Moat)를 만들어 적이 성벽으로 접근하는 걸 더욱 힘들게 만들 수 있다
마침 강가 바로 옆에 성을 지었으니 수로나 운하를 파듯이 해자를 만들어준다


마지막으로 해자 밖의 입구에 옹성(Barbican)을 쌓아 입구 방어를 더욱 견고히 한다


이렇게 훌륭한 중세시대 성이 완성되었다


이런 형태의 성은 동심성(Concentric Castle)으로 2개 이상의 동심형의 외벽으로 둘러싸인 성을 말한다
물자와 인력만 충분히 갖추면 이 안에서 몇 년 동안이나 농성할 수 있다


코생활ㅋㅋ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자동차 소환 한방이면 끝ㅋㅋ


아..


그만 알아보도록 하자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