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currently viewing 3년간 열심히 모은 용돈을 달걀로 기부한 잼민이..

3년간 열심히 모은 용돈을 달걀로 기부한 잼민이..


경북 칠곡군에서 살고 있는 초등학교 3학년 육지승쿤


게임기를 사려고 3년동안 용돈을 모았던 잼민이…
그의 저금통에는 게임기를 살 돈 50만원이 들어있었지만


평소 아버지를 따라 다니던 봉사활동에서 만난 어려운 이웃들이 먼저 생각이 났다


지승 군은 결국 게임기를 포기하고


그 돈으로 달걀을 사서 어려운 이웃들에게 기부했다…

<\/div>
<\/div>


안 해본 봉사활동이 없는 지승 쿤….


대학교 졸업 때문에 봉사시간 채우는 것조차 귀찮아했던 내 자신이 떠오르네..


캬…. 


ㄹㅇ대단하네…


이런 육지승군의 미담은 금새 퍼져나갔고


감명을 받은 대한양계협회는 상품권 20만원과 달걀 200판을 이웃돕기에 사용해 달라며 내놨다


캬…


또한 이 소식은 칠곡군 사회복지공무원인 이경국 주무관의 귀에도 들어갔고,


이 주무관은 지승 군의 마음에 감동했다며 게임기를 선물해줬다.
게임기를 포기한 선택이 오히려 게임기를 불러들였던 것…
이것이 경제순환?


그리고 6개월 뒤…. 지승군이 주무관에게 또 달걀을 기부하고 싶은데 어디에 기부할지 잘 모르겠다고 연락을 했다고 함


알고보니 6개월 동안 또 군것질을 참고, PC방조차 가지 않으며 선물받은 게임기 가격만큼 용돈을 모았던 것…
게임기를 받은 그 순간부터 다시 돈을 모아 또 기부하겠다는 결심을 했다고 한다….

육지승 군과 이경국 주무관은 결국 또 다시 칠곡군 종합장애인 복지관에서 만났고,
지승 군은 선물받은 게임기 덕분에 기부를 다시 할 수 있게 되었다며
이 주무관 이름으로 맥반석 달걀 50판을 기부했다….
캬…………….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