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currently viewing 눈물참기 어려운 골든벨 레전드편…

눈물참기 어려운 골든벨 레전드편…


추석특집 골든벨…
만학도 100인이 도전함
(* 만학도 = 늦은 나이에 입학한 사람)


김순희 (증평군 평생학습관, 65세)…
“아들아 사랑한다 보고 싶다고 적으셨는데, 사연이 있나요?”


“이렇게 해야지 제 아들을 찾을 것 같아서..”


가난한 집 때문에 아들의 공부길을 막았던 어머니..
아들은 집을 나갔고….


아들을 찾기 위해 몸이 아픈데도 한글을 배웠다는 순희 씨…ㅠㅠ

<\/div>
<\/div>


“아들을 찾으면 추석이니까 송편도 먹이고 싶고..
고기도 먹이고 싶고..
음… 아이 아빠 산소에도 가보고 싶어요.. 같이”


김재임 (경북 김천 대덕초 디딤돌학교 / 82세)


학교를 못 들어간 사연….


와………진짜… 


유장순 (한글작문교실 / 55세)


“엄마 아버지가 처녀 총각 때 만나서 혼인신고도 안 하고 그냥 저를 낳았어요
그러고 두 분이 함께 돌아가셨어요”


“그래서 제가 호적이 없었어요..
그래서 학교에 다니고 싶어도 다닐 수가 없었어요…”


– 호적이 없는 상태로 몇 살까지 지내신 거에요?
– 20살까지…


ㅠㅠㅠ…


“지금은 너무 행복해요”


– 봄소풍이라고 적으셨네요? 봄소풍 가고 싶으신가봐요?
– 아니요…
– 그럼 왜 이렇게 적으신 거에요?


“환경이 어려워서 1학년 입학해서 봄 소풍 가고
그 다음부터 학교를 못 다녔어요”
– 봄소풍에 대한 추억은 있으세요?


배움에 대한 서러움이 봄소풍, 사이다와 함께 기억되는 어머니..


-요즘은 사이다 많이 드시죠?


아 ㅋㅋㅋ


– 하늘에 계신 엄마 보고 계세요? 이렇게 적으셨네요?


“엄마란 두 글자 단어만 들어도 가슴이 메어옵니다”


“공부를 못했다고 엄마한테 원망을 너무 많이 했습니다. 그리고 막 싸웠어요.”


“엄마가 나만 미워하나 나만 공부를 안 시키나.. 계모인 줄 알았어요”


“일만 매일 시키고, 학교 갔다오면 애 보라고 그러고, 
5 남매 중에 공부를 저만 못했거든요…
어릴 때는 몰랐는데 엄마가 치매로 8년 동안 요양원에 계셨는데,
정신이 없는데도 딴 사람은 못 알아봐도 저는 꼭 알아보시더라고요”


“엄마가 자기 동생분들한테 용돈을 달라고 해서 받은 그거를 꽁꽁 숨겨놨다가
제가 가면 제 손에 꼭 쥐여 줬어요”


“저만 알아보고, 가슴에 묻었다는 걸 제가 느꼈어요”


“돈을 이렇게 쥐어주실 때 제 마음이 어땠겠어요 너무 눈물이 났어요”


“정신이 조금 드셨으면
‘엄마 나 그렇게 다니고 싶었던 학교 가요’
하고 손을 잡고 싶었는데”


“그 말을 못 듣고 돌아가셨어요
그래서 그게 제일 한이 됩니다”


아………ㅠㅠ….


시 내용도 너무 적절하네…


아…………


……….


하……ㅠㅠ

김춘남 씨 (중학교 문해학교 / 77세)
“눈을 떠도 봉사처럼 살았고
귀가 안 먹어도 귀 먹은 사람처럼 살았어요”


“어머님이 하늘나라에서 울고 계실 거다, 라는 표현을 하셨어요…”


ㅠㅠ…………..


진짜 눈물포인트가 너무 많은 레전드편이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