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currently viewing 한국 남자배구 레전드 현재상황…

한국 남자배구 레전드 현재상황…


때는 2009년 아시아선수권 대회를 위해 남자배구 국대선수들이 태릉에 모여 합숙훈련 하던 중…
이상열 코치(전 KB손해보험 감독/ 이후 사퇴)가 박철우 선수를 마구 패버린 사건이 벌어짐


주동자 이상열 코치


때린 이유는 ‘눈빛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 였다


복부와 얼굴을 수차례 강타했고 뇌진탕과 이명 증상까지 생겼다
이상열 코치에게 맞은 박철우는 당시 국가대표 감독이었던 김호철 감독에게 면담을 요청했고..


김호철 “참고 견뎌라” (실제로 한 말)
대표팀 내에서 답이 없다고 판단한 박철우는 결국 기자회견을 열고자 했다

<\/div>
<\/div>


박철우 : 저기요 협회님 제가 이러이러한 일이 있는데 기자회견을 열고 싶습니다
코보 : 응 ㄷㅊ 언론에 알릴 일 아니야~ 좋게좋게 내부에서 해결하자고 기자회견은 허락못해~~(실제로 한 말)
그렇다… 예나 지금이나 K-협회는 자기 라인, 제 식구 감싸기에만 급급했고
사건의 진상이 밝혀지는 게 두려워 배구협회 출입기자들까지 정보를 통제했다


하….어떡하지…
그러던 중 나타난 구세주가 있었으니…


모든 것을 지켜보던 김요한은 에이전트를 통해 협회의 방해없이 기자회견 자리를 가질 수 있도록 판을 깔아주었다
기자회견이 호텔이나 협회 건물이 아니라 고깃집에서 열린 이유도 이 때문..


여기에 같은 동기였던 한선수나 1년 후배 문성민까지
사실관계를 바로 잡는 증언에 동참하며 힘을 실어준다.


한선수 선수


문성민 선수


선수들의 증언에 따르면 박철우가 새벽에 선수촌을 이탈했음에도
코치는 다음날 선수들을 불러놓고
“몇 대 맞았다고 도망치는 선수는 필요없다. 너희도 조심해라”
라며 오히려 선수들에게 겁을 줬다고 한다


심지어 때린 이후 코치가 김호철 감독에게 보고했음에도
김호철은 “그래 걔는 문제가 많아”라는 말을 하며 사실상 묵인 방조했다고….


잘못에 대한 반성은 하지 않고 기자회견 이후에도 ‘우발적이었다’ 어쩌고저쩌고..


박철우 선수 아버지의 분노… “우발적이라고???”
기자회견 이후 이상열 코치는 배구계에서 영구제명 당했으며
김호철 감독은 국대 감독직을 사퇴하게 된다


그러나…… 2년도 되지 않아 배구협회는 무기한(?) 제명이었던 이상열을 풀게 되고…


박철우가 현재도 뛰고 있는 남배리그의 한 구단 감독으로 일하게 된다.. 또 KB…


더 어처구니가 없는 건 이후 이재영 이다영 사건이 터졌을 때도
“과거에 나도 경험이 있다. 인과응보다”
라는 말같지도 않은 인터뷰를 하게 되며 논란의 불씨를 지핀다..


이감독 인터뷰 당시 박철우의 SNS….
결국 이상열은 논란이 다시 터지며 감독직에서 물러난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 현재…


배구계 최악의 사건의 사실상 최고 책임자였던 김호철마저
여자배구 IBK기업은행의 감독자리에 선임되면서 …
사실상 배구계는 지들끼리 다 해쳐먹는 썩은물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ㄹㅇ다 잘생김


뭔 소리야 …


아..그저………….


코리안스타일!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