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currently viewing 알고보면 누구보다 간지나는 전태일 일화

알고보면 누구보다 간지나는 전태일 일화


근로기준법 보장을 위해 인생을 바친 전태일


당시 노동강도 수준…


임금 뜯어먹는 수준을 넘어서 약물투여까지.. 하루 18시간 근무…


잠도 제대로 못 잠..


당시 전태일..


차비 아껴서 견습공들에게 빵사줌…


당시 차비.. 12km


3시간 걸어서 퇴근하며 아낀 돈으로 빵사준 것…


그러다가 너무 늦어서 연행되기도 함


그가 썼던 글…


착하네…


ㅠㅠ


안 한 게 없었던..


ㅇㅇ


ㅆㅅㅌㅊ


전태일이 자주 찾아갔던 맛집…



심지어 공짜로 준다고 해도 안 먹은 거 들킬까봐 거절함


ㄹㅇ미쳤네..


ㅠㅠ


표현 미쳤누


ㅠㅠ


전태일의 의지를 이어간 어머니…


아..


ㄹㅇ요즘 볼 수 없는 위인


킹 태 일


어록…



ㅠㅠ


외로운 싸움…


1일 12시간 근무가 단축된 거ㄹㅇ….


ㅠㅠ

<\/div>


의지가 미쳤네..


ㅠㅠ


그와중에 북한 공산당 싫어하는 애국자…십호감…
고위공무원 회유도 거절하고
숙련공이라 혼자 충분히 잘 살 수 있는 환경에서도
자기 돈 다 털어서 노동자를 챙겨줬던 사나이..


빛 태 일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