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are currently viewing 서로에게 끌렸던 체육선생님과 여학생…

서로에게 끌렸던 체육선생님과 여학생…

제목…심상치 않은데요


“주인공은 노사연입니다”


노사연의 첫사랑 체육선생님


친구들에게 들킬까 두근두근했었던 어린 시절 첫사랑


매일 체육시간에 맞춰서 꽃단장…


나름 열심히 노력했던 사연


참고로 학생 땐 이렇게 생기셨었습니다


그런데 선생님도 사연에게 관심이 있었고..


체육실로 호출..어마맛


두근두근


전력질주..


오우오우


헉…


맞고백…


결과는..?


훈훈하네잉…


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서로를 탐하다” ㅋㅋㅋ


역시 없어서 못 먹는 누님..


대 단 하 다!

답글 남기기